달력

01

« 2019/01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통영 이운방파제에서 잡아온 군소와 한잔

  

 

 2주전 통영으로 볼락을 치러 갔다가,

 애볼에 영 조과도 신통치 않아 이운 방파제 아랫쪽을 보니

 원래 이맘때면 몰도 많고 해서 볼락도 간간히

 보이고 하는데 볼락도 별로 없고,

  

 

 오로지 풀치만 득실 득실,

 풀치도 잡다가 볼락을 잡을라고 이리저리 헤메도

 뽈들은 간데가 없고,

 그나마 전갱이나 풀치를 잡을려고 해도

 이건 뭐 마릿수도 못하고 하니

 다시마와 해초를 먹고 사는 군소를 잡아왔지 뭐에요.

 

 

 

 수온이 아마 덜 떨어진 탓에 군소도 사이즈가 되지 않고해서

 몇 안되는 군소를 잡아와서

 삶아 보았네요.

 예전에는 덩어리들로 20마리 쯤 잡았나?

 

마릿수도 못하고 집에 와서 군소먹을 생각에 입맛만 다셔 보네요.

 

 

군소는 사실 검정색과 보라색이 있는데

 보라색 물이 나오는 녀석이 먹을 수 있는 녀석이니

참고 하세요.

 

 바다의 달팽이 군소는 아주 귀해서

 4미에 2만원 정도 하는 귀하디 귀한 녀석이구요.

 남자의 스테미너에 좋다고 하는데

 저는 맨날 술이랑 먹고 해서 기운만 빠졌다는 ~~

  

 

 군소는 사실 물덩어리라서

 손질을 위해 중간에 칼집을 내고

 내장을 빼고 - 사실 내장은 해초 덩어리

 물없이 삶으면 1/10 사이즈로 쪼그라 들어요.

  

 

 그녀석을 이렇게 잘라서 - 자르다 보면 뭔가 껍질 같은게 나오는데

 이것은 달팽이의 겁데기 같은 건데

 요건 제거하고 드시면 되요.

 

먹는데 초고추장에 찍어서도 먹고

 기름장에 찍어서도 먹고,

 총총총 썰어서 죽처럼 만들어도 먹고

야채랑 버무려서 먹어도 맛있어요.

  

군소가 많이 있었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드네요.

Posted by mapagi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