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세피아 3000번 릴, 급이 다른 새로움

 

중고로 구입한 세피아 릴, 에깅장비의 조합으로 쓸 수 있게

 구입한 릴이네요.

 사실 무늬 오징어를 잡고 싶어서 구입했는데 신 제품가로는 가격이 후덜덜해서

 중고로 샀구요.

 

  

저는 사실 이전에 세도나, 씨트러스 등의 저가릴도 좋았는데

 울테그라를 사서 업그레이드도 해봤었지만

 이건 뭐 비교도 안되는 부드러움과 끌어올리는 힘까지,

  

 

 새로 산 합사를 감은 모습인데요.

 빨간 컬러에 국방색의 라인이 잘어울리죠?

 아주 깔끔하고 세련된 모습의 릴이죠.

 

 

 

 이렇게 에메랄다스에 장착하니 믿음이 가는 조합이랄까?

 아주 좋네요.

 

 이 조합으로 사실 갈치를 상당히 많이 잡아서

 올해는 아주 기쁜 낚시를 했던게 기억이 나네요.

 대물도 쉽게 잡아 끌어올리는 힘을 가진 부드러운 릴이라고 할까?

  

 

아주 조합이 좋네요.

 

 

Posted by mapagilove